박지현 (영복여고 졸, 동국대 식품산업관리학과, 한국외대 글로벌 스페인어 통번역학과 합격)

“자기소개서 같은 글쓰기를 싫어해서 내신을 일찍 포기한 나한테 딱 맞는 학원이구나!”

안녕하세요. 알고리즘 19기 박지현입니다.

어디서부터 써야 할지 모르겠지만 일단 저는 알고리즘에 고등학교 2학년 여름방학 때 들어온 것 같아요. 그전에도 꾸준히 다른 학원들에 다녔었는데 저도 모르게 습관적으로 다니게 되더라고요.

그래서 학원을 끊고 혼자 공부하기로 했지만 혼자서는 관리가 안 되니까 슬슬 공부를 하지 않기 시작할 때쯤 학교 앞에서 나눠주는 알고리즘 공책을 받았어요. 그리고 야자 시간에 읽게 되었는데 다른 학원과는 달리 일방적인 선생님의 말씀만 듣는 학원이 아니라 친구들과 함께 토론하면서 공부할 수 있다는 수기를 보고 딱 이거다!!! 싶어서 공개 강의를 듣기로 결심했어요.

그래서 친구들과 함께 공개강의를 들으러 갔는데, 선애쌤의 공개강의는 충격적이었습니다. 그때 처음 수학 문제를 이렇게도 풀 수 있구나! 자기소개서 같은 글쓰기를 싫어해서 내신을 일찍 포기한 나한테 딱 맞는 학원이구나!'라고 생각해서 바로 등록했어요.

스스로 끝까지 생각해보고 친구들에게 내가 푼 풀이 방식을 설명해 주려면 평소 한 문제를 풀 때보다 힘들고 시간이 많이 걸릴 때도 있지만, 그만큼 한 문제 한 문제 제대로 내 문제로 만들었다는 생각을 가지게 될 수 있어요. 그렇게 점점 수학에 대한 자신감을 키워갔고 평소에 3~4등급을 받던 제가 수능 날에 2등급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영어는 문법 문제에서 제일 약했어요. 평소에도 약간의 지식과 feel~로 답을 골랐지만 선애쌤의 문법 강의와 영어문제 푸는 순서, 방법을 들은 후에는 정답에 확신을 가지고 풀 수 있었어요.

마지막으로 국어!! 국어는 제가 제일 자신 없고 싫어했던 과목이었어요. 그래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었는데 2학년 겨울방학 때 ‘죽음의 4주’라는 프로그램을 들으면서 국어 공부를 하는 방법을 정확히 알게 되었고 그 후로 꾸준히 국어문제를 풀었지만, 모의고사 때 만족하지 못한 결과가 나와서 절망할 때쯤 수능 100일 전에 시작한 ‘문제 적응 훈련’을 하면서 수능처럼 시간을 재며 순서를 정하고 풀고 오답 노트를 꼼꼼히 만들었어요. 그리고 결국 수능 날 1등급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제가 이렇게 수기를 쓸 수 있게 된 것은 알고리즘에서만 하는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하고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노력한 결과인 것 같아요! 여러분도 할 수 있습니다!!!
p.s 선애쌤, 정준쌤, 주형쌤, 성일쌤, 태범쌤, 소연쌤, 은영언니 감사합니당♥

박지현 동국대 식품산업관리학과, 한국외대 글로벌 스페인어 통번역학과 합격

이전 :  신예진 (독산고 졸, 동국대학교 국제통상학과 수시합격)
다음 :  주한솔 (성지고 졸, 동국대학교 경영학과 수시합격 ( 논술우수자 전형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