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예지 (혜성여고 졸, 고려대학교(안암) 철학과 수시합격)

저는 2014년 수능 수학영역에서 만점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2년전까지 저는 중학교 수학조차 모르던 수포자였습니다. 꾸준히 유명하다던 수학학원들을 다녀봤지만 점수는 오르지 않았고 오히려
저는 수학을 싫어하며 저 자신에 대한 자신감마저 상실했었습니다. 수학학원에 대한 불신도 쌓여갔구요.
수능때 수학 2등급이라도 나오면 소원이 없겠다고 항상 생각했었죠. 아마 지금 수기를 읽고 계신 학생분들 중 많은 분들이 저와 같은 고민을 하고 계실겁니다.
이 수기를 읽으면서 나와는 먼 얘기라고 생각하고 있죠? 저도 그랬습니다. 알고리즘이 사이비 종교라는 얘기도 들었기 때문에
공개강의에 가기가 많이 꺼려졌습니다. 사실 주말에 가는 게 귀찮기도 했구요. 고민 고민하다가 친구와 함께 공개강의 신청을 했습니다.
그 친구는 공개강의에 오지 않았고 현재 이름도 들어보지 못한 학교에 입학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등록여부와 관계없이 꼭 공개강의를 들어보셨으면 합니다. 한번의 용기가 여러분의 인생을 바꿀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잘생긴 남학생이 많이 왔으면..............) 아 그리고 수학점수가 낮은 이유는 수학에 재능이 없어서가 아니라 어렵고 지루하게 배우기 때문입니다.
싫어하는 과목을 잘하기는 당연히 힘들죠. 그리고 쉽고 재미있게 배우는 방법은 존재합니다.

본격적으로 알고리즘에 대해 이야기해보면, 알고리즘은 정말 다릅니다. 카운슬러들은 학생들을 관리하는 선생님같은 역할인데 토론을 지도,
계획하고 학생들을 격려해주고 입시상담도 해주고 또 가족처럼 챙겨줍니다. 밥도 사주고 간식도 사주고 졸업 후에도
지속적으로 연락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저도 다니는 동안 키티를 많이 의지하고 따랐습니다. 또 보조 카운슬러가 있는데 졸업생들이
재학생들의 챕터도 첨삭해주고 같이 놀기도 하고.. 사실 맨날 보카방에서 노는 모습을 볼 수 잇습니다. (민기준오빠 오빠 얘기 맞아요)
수업에 대해서 얘기해보자면, 기초 개념 수업과 챕터강의가 있습니다. 저는 챕터강의를 정말 추천합니다. 다른 학원들과 정말 차별화된 수업인데,
챕터마다 주제가 정해져 있고 그 주제에 관련된 문제가 40문제씩 있습니다. 문제는 모두 기출문제로 수능문제에 익숙해지고 푸는 방법을 익히는데
정말 도움이 됩니다!! 1등급까지 점수를 올리는데 가장 빠른 방법이라고 단언합니다. 그리고 한번에 갑자기 확오릅니다.
사람마다 시기가 다 다르니까 자신을 믿고 끝가지 했으면 좋겠어요.

마지막으로, 저는 사실 굉장히 불안정한 정신상태를 가지고 있어요. 그래서 고등학교 내내 성적이 오르면 오르는대로 유지되면 유지되는
대로 불안해했고 토론도 하기 싫다고 땡깡도 많이 부리고 그랬어요. 그것도 다 참고 다독거려주시고 고등학교 생활 끝까지 잘 마칠 수 있게
조언도 해주고 편지도 써주시고! 그런 사람들 만나기 쉽지 않거든요, 햄토리쌤은 이상한 개그만 안하시면 정말 좋아요..............................
또 수학성적이 오르니까 자신감이 생겨서 성격도 많이 밝아지고 나를 믿을 수 있게 됐어요. 노력하면 안되는건 없다는 생각이 들거든요.
저는 1학년때 수시 상담때는 광운대 상명대를 추천받았지만 3학년때는 연대, 고대를 추천받았습니다. 전교 백몇등에서 1등까지 올랐구요.
기적같다고 생각만 하지 마시고 노력하고 시도하세요. 저는 많은 사람들이 저랑 같은 기적을 경험 했으면 좋겠어요.
그래서 자기 자신을 믿을 수 있었으면!! 좋은 대학교 가서 과잠 입고어깨 활짝 펴고 다니기를 바랍니다!

정예지 (혜성여고 졸, 고려대학교(안암) 철학과 수시합격)

이전 :  송지은 (광신고 졸, 숭실대 산업정보시스템공학과, 광운대 전자통신공학과, 숙명여대 통계학과)
다음 :  박준우 (과천고 졸, 고려대학교(세종) 중어중문학과)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