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정환 (태장고 졸, 연세대학교 상경계열 07학번 정시합격)

알고리즘.나의 인생을 바꾸어 놓은 그것.
여러분은 '알고리즘연구소' 하면 어떤 말들이 떠오르시나요?
 
알고리즘 연구소의 공개강의를 듣지 않은 한 학생이 저에게 말하더군요
"알고리즘은 요행을 바라는 것이다. 수능은 그리 만만한 것이 아니다."
제가 그 친구에게 말했습니다."
그럼 수능이라는 놈이 어떤 건데? 수능공부는 어떻게 해야 되는 것인데?"
 
저는 알고리즘의 공개강의를 듣고, 토론하고, 공부하면서 수능이란 놈을
알게 되었고 그놈을 어떻게 준비해야 가장 효율적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수능은 과거의 학력고사가 아닙니다.
그것은 수능이라는 시험의 정식명칭에서도 들어납니다.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바로 이 학생이 이 대학에 입학할 수 있는
수준의 실력을 가지고 있는지를 판단하는 것이지이 학생이 단순이 얼마의
지식을 가지고 있는지 측정하는 시험이 아닙니다.
 
특히 수능시험과목인 수리영역은 그 학생의 수학적 지식을 측정하는
시험이 아닙니다.문과의 경우 그 학생이 수리영역을 보는데 필요한
수학적 지식을 빈 종이에 요약하면A4용지 한 두 장이면 충분할 것입니다.
물론 저도 그 정도의 지식만으로 수리영역에서 제가 원하는 수준의 점수를
맞을 수 있었고그건 저를 비롯한 모든 알고리즘 수료학생이 마찬가지입니다.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대한 그릇된 편견으로,알고리즘에 대한 그릇된
편견으로,여러분이 헛된 공부를 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공개강의의 문은 활짝 열려있습니다.여러분이 공개강의를 듣고 수료신청을
안한다고 해서알고리즘은 여러분에게 어떤 기대, 또는 반대급부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물론 저는 공개강의 한번에 '이게 정도(正道)이다'라고 느껴서 바로 등록하긴 했습니다ㅋㅋㅋ)
 
이 글을 읽은 많은 분들이 제 글로 인해,이 공책에 수기를 남기신 많은 분들의
글로 인해,수능에 대한 새로운 마인드를 가지고 수능공부에 대한 자신감을 가지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livetoy_vocal@hanmail.net
이전 :  윤영재 (부천고 졸, 가톨릭대학교 정보통신전자공학부 정시입학)
다음 :  김지나 (백신고 졸, 덕성여자대학교 사회과학부 합격)
맨위로